> news > ‘살아실제 섬기길 다하여라’ 어버이날 유난히 빛난 그들

‘살아실제 섬기길 다하여라’ 어버이날 유난히 빛난 그들

103세 시모 50년간 봉양한 며느리, 노모 40년 병수발한 60대 등 정부 포상 수상부모 봉양이
더이상 의무가 아닌 선택이 되어가는 요즘, 4~50년의 긴 세월동안 한결같은 효를 실천해온
이들의 사연이 제 43회 어버이날을 맞아 새삼 주목받고 있다. 부산 수영구에 사는 75살
이명자 씨는 인생의 황혼에 접어든 지긋한 나이지만, 올해로 103세 시어머니를 모시고…

http://www.nocutnews.co.kr/news/4409909

Advertisements
카테고리:news 태그:
  1. 댓글이 없습니다.
  1. No trackbacks yet.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